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I ♡ GEOJE
황혼의 사랑과 효자의 전설이 숨 쉬는 섬거제 윤돌섬 상록수림 - 경상남도 기념물 제239호

윤교리도 (尹校理島), 윤돌도 (尹乭島), 윤돌섬, 효자섬 등

거제의 부속섬은 10개의 유인도와 63개의 무인도로 이뤄져 있다. 63개의 무인도 중 애써 찾아가지 않아도 만나게 되는 섬이 하나 있다.

구조라리 서쪽, 양지마을 남쪽 500m 해상에 위치한 윤돌섬이다. 멀리 홍도와 해금강이 보인다.

구조라 해수욕장을 지나거나 황제의 길로 드라이브를 하다보면 꼭 만나게 되는 윤돌섬은 경상남도 기념물 제239호로 등록돼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된 섬이다. 뿔고동을 얹어놓은 것 같은 모습을 한 윤돌섬은 남동쪽에 작은 동굴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면적 1만 1207㎡(3390평)의 윤돌섬은 섬의 70∼80%가 상록활엽수로 덮여 있는데 사시사철 푸른 모습을 잃지 않는다.

경상남도의 남해안에는 상록활엽수가 자생하는 도서지역이 많지만, 대부분 낙엽활엽수로 들어차 있는데 비해 윤돌섬은 상록활엽수로 들어차 있는 유일한 섬이다.

특히 윤돌섬 남쪽 높은 곳에는 1m 높이의 나무 둘레가 2.5∼3.5m나 되는 구실잣밤나무 노거수(老巨樹) 들이 여러 그루 자라고 있는데 이 나무들은 보호가치가 큰 수목으로 남해안 도서지역의 자연생태계 연구에 중요한 학술적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윤돌섬 상록수림을 형성하고 있는 주된 수종은 동백나무와 구실잣밤나무의 점유율이 가장 높다. 그 외에도 광나무, 팔손이, 센달나무, 자금우, 보리밥나무, 남오미자, 돈나무 등의 상록수가 자라고 있다.

윤돌섬은 일 년에 딱 한 번 바닷길이 열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진도 바닷길이 열리는 시기와 같다고 전해진다.

윤돌섬 전설

조선시대부터 윤돌섬은 윤교리도(尹校理島) 또는 윤돌도(尹乭島)로, 또 효자섬으로 불렸는데 섬의 지명이 간직한 전설 때문이다.

70~80년대 “이 이야기는 ㅇㅇ도 ㅇㅇ지방에서 전해져 내려오는 전설로~” 식으로 시작되는 맺음 해설의 기억이 있는 사람이라면 ‘KBS 전설의 고향’을 떠올리게 되는데 윤돌섬의 전설도 전설의 고향에 소개된 적이 있다. 윤돌섬 전설은 다음과 같다.

아주 오랜 옛날 이곳에 과부 노파가 성이 윤씨인 아들 삼형제를 거느리고 이 섬에 와서 살게 됐다.

마침, 이때 북병산 밑 양지마을에 늙은 어부 한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어부는 이웃마을에 절세미인인 해녀와 결혼해 바닷가에서 전복, 소라, 미역, 멍게 등을 따다가 시장에 팔아 정답게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바다에 나가 해산물을 따던 아내가 갑작스런 태풍을 만나 타고 있던 배가 멀리 떠내려갔다.

이 때부터 노인은 날 밝은 밤이면 바닷가에 나와 부인의 이름만 부르다가 달만 멍하니 쳐다본다고 해서 이웃사람이 노인을 망월이라 부르게 됐다.

실의에 빠졌던 망월노인이 양지마을에 움막을 짓고 고기를 낚으며 아내가 떠나갔던 먼 수평선만 바라보면서 세월을 보내던 어느 날 양지마을 건너편 섬에 삼형제를 데리고 온 늙은 노파가 살게 된다.

그러던 중 망월노인과 과부노파는 서로 연정을 느끼게 되고 섬에 살던 노파는 간조 때마다 망월노인을 만나 연정을 나눴다.

하지만 겨울이 다가오자 과부노파에게 걱정꺼리가 하나 생겼다. 겨울바다의 추위 때문에 간조 때를 기다려 바다를 건너기가 어려워 망월영감도 만나지 못하고 애만 태워야 했기 때문이다.

이 모습을 본 삼형제는 어머니의 사랑을 위해 징검다리를 놓아주게 되는데 이 삼형제의 성이 윤(尹)씨라 이 섬을 윤돌섬, 또는 효자섬이라 불르게 됐다고 한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