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건강칼럼
뒷목과 어깨가 아플 때 ‘항강증’설동인 /설동인 한의원장

어느덧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이 지났다. 올해 겨울은 유난히도 추운 날이 많았던 관계로, 아침에 일어났는데 갑자기 목이 돌아가지 않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분들이 많았다. 이런 증상을 한의에서는 ‘항강증’이라고 부른다. 항강증은 기가 제대로 순환하지 못해서 생기는 목과 어깨의 통증을 뜻한다. 증상으로는 목 뒤가 뻣뻣하고 아프며 목을 잘 돌리지 못하거나 전날 밤까지 아무 증상이 없다가 아침에 일어났을 때 갑자기 목이 잘 돌아 가지 않고 통증이 심하다.

모 한방병원이 2008년 9월~2009년 10월 항강증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대 38명, 20대 286명, 30대 832명, 40대 599명, 50대 341명, 60대 이상 142명으로 나타났다. 40~50대 보다 20~30대가 더 많았고 전체 환자의 절반을 넘었다(53.3%). 특히 30대는 전 연령대에서 가장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항강증을 일으키는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잘못된 자세, 만성피로, 스트레스가 제시된다. 회사에서 업무 중 머리를 많이 사용하거나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으면 전중혈(가슴 가운데)에 압박이 느껴지고 뒷목이 뻣뻣해지면서 머리로 맑은 기운이 충분히 공급되지 못해 항강증이 발생한다.
또 운전이나 컴퓨터를 오랫동안 할 경우에도 생긴다. 즉 고정된 자세로 목과 어깨 관절, 목 근육 등의 구조에 변형을 일으켜 움직임에 제한이 생기게 되면서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우리 몸은 20대 초반까지 발육단계가 끝나고, 그 이후부터는 점차 퇴행기로 접어들게 된다. 20대 이하에서는 기혈순환이 순조롭고 근육이 부드러워 항강증이 잘 발생하지 않거나, 발생하더라도 자연적으로 치유가 되곤 한다. 하지만 30대가 넘어가서 생기는 항강증은 인체의 재생, 자연치유 속도가 따라오지 못해 만성화될 가능성이 크다. 일시적인 경우는 큰 문제가 아니지만, 만성화되면 인체의 윗부분으로 긴장이 지속되어, 목디스크를 유발하기도 하니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

항강증은 흔히 전통적 표현으로 흔히 ‘어깨 뒤에 담이 붙었다’고 말하는 증상이다. 담이란 신체 내의 비정상작인 대사산물로서, 식적, 화열, 풍한 등의 다양한 원인에 의해 체액이 탁해지면서 만들어지며, 이 담이 장부 내외 및 근골격 주위에 응체돼 기혈 순환을 방해하게 된다. 보통 심한 경우는 일주일 이상도 통증으로 활동이 어렵게 되며, 여타 치료를 병행하면 기간을 줄일 수 있다.

원인과 증상 부위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침, 뜸, 부항의 치료효과는 탁월하다. 환부에 직접 부항을 시술하기도 하고, 특히 위장의 적체가 있는 경우 중완의 뜸 치료와 병행하여 치료하면 재발의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수차례의 치료에도 계속 통증을 호소한다면 몸이 많이 약해져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보호하면서 담을 제거하는 효능을 가진 한약을 복용해야 할 수 있다. 환부 주변의 뜸 치료도 유효하다. 다만 통증 정도가 너무 심하면 다른 질환과의 감별진단이 필요할 수 있다.

집에서는 바른 자세로 생활하며 몸을 따뜻이 하고 약간 땀을 흘려주는 것이 좋다. 특히 고정된 자세로 오래있으면 점점 통증이 심해지므로 장시간 차를 타거나 비스듬히 소파에 기대어 있는 동작은 피하는 것이 좋다. 반신욕이나 족욕으로 몸의 기혈순환을 돕거나, 간단한 지압을 통해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것도 의미가 있다. 밀가루 음식이나 지나친 육류 섭취를 자제하고 차갑게 먹는 것들은 피한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