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건강칼럼
오줌소태, 방광의 감기설동인 /설동인한의원장

소변보기에 불편하고 아파서 괴로움을 호소하는 분들이 계신다. 소변을 보려고 화장실에 갔는데 막상 변기에 앉으니 소변이 조금 밖에 나오지 않고, 소변을 덜 본 듯한 느낌이 들며, 조금만 지나면 또 소변을 보고 싶어진다. 낮이라면 그럭저럭 견디는데, 밤이 되면 소변 때문에 잠을 설치는 경우가 많아서 피곤하고 힘들다고 말한다. 오늘은 흔히 오줌소태라 불리는 방광염에 대하여 알아보자.

방광염은 세균이 방광을 침범해서 발생되는 방광의 염증상태를 말한다. 방광염은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며, 통계에 따르면 전체 여성 가운데 50%가 평생 동안에 한 번쯤은 겪는 것으로 나와 있다. 한방에서는 소변보기에 불편하고 아프다는 의미로 소변불리(小便不利), 소변삽통(小便澁痛)로 표현한다. 방광염은 재발율이 높은 질환이어서, 감기처럼 자주 발생한다고 하여 ‘방광의 감기’라고 부르기도 한다. 물론 이 말이 감기처럼 바이러스가 방광염의 원인이라는 뜻은 아니다.

방광염에 걸리면 빈뇨(頻尿), 급뇨(急尿), 난뇨(難尿) 등의 방광자극증상이 나타난다. 빈뇨란 비정상적으로 소변을 보는 횟수가 많은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성인은 깨어 있는 동안은 4∼6회 정도, 자는 동안은 1회 정도 소변을 보는데, 방광염에 걸린 경우 하루 8회 이상 소변을 보는 경우가 많다. 급뇨는 소변을 참지 못하는 것이다. 갑작스럽게 참기 힘들 정도로 소변이 마려워 지는 것을 말한다. 그런데 막상 화장실에 가면 소변양이 적을 뿐만 아니라 소변을 보고 나서도 시원치 않은 경우가 많다. 난뇨는 소변보기가 힘든 것이다. ‘아랫배가 뻐근하다, 요도부위가 화끈거리다’고 호소하는 것이다. 그 외에도 소변이 탁하다, 소변에 피나 고름이 섞여 나오는 경우도 있다.

방광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미생물학적으로 대장과 항문주변에 존재하는 대장균이 가장 중요하게 취급된다. 그리고 여성에게 더 자주 걸리는 것은, 이 대장균들이 회음부와 질 입구에 쉽게 증식하는데다, 남성에 비해 요도가 짧아서 성생활이나 임신시 세균이 쉽게 요도를 타고 방광까지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한방의 병인 분류에서는 급성인 경우는 실증으로서 방광습열(膀胱濕熱)이나 기체혈어(氣滯血瘀)로 발생하고, 만성인 경우는 허증으로서, 비허(脾虛)나 신허(腎虛)로 발생한다고 본다.

그 외에, 인체의 체력이 떨어지게 되면 세균에 대한 저항력이 저하되기 때문에 외부로부터 세균의 감염이 쉬울 뿐만 아니라 재발율도 높다. 특히 방광염이 잘 발생하는 경우는 하복부가 너무 차고 냉한 경우, 신경을 과다하게 쓴 경우, 몸의 기력이 떨어져 세균에 대한 저항력이 저하되는 때다. 그 외에도 잦은 성교로 요도가 자극을 받은 경우, 임신으로 호르몬의 변화가 있는 경우, 커진 자궁으로 방광이 압박을 받는 경우, 유아기나 폐경 후에 저항력이 저하되어 있는 경우에도 잘 발생한다.

급성 방광염의 증상이 심한 경우는 양방적인 항생제 치료가 우선이 되며, 증상이 그다지 심하지 않고 만성적이며 재발이 잘 되는 경우는 체내의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길러주면서 염증을 제거해주는 한방치료가 좋다.

한방에서는 방광에 세균의 감염(방광습열 : 膀胱濕熱)으로 발생하는 급성 방광염은 용담사간탕이나 팔정산 등의 처방으로, 과도한 스트레스나 어혈(기체혈어 : 氣滯血瘀)로 발생하는 경우는 단치소요산이나 오림산 등의 처방으로 치료한다. 소화기능이 허약하고 기운의 부족(脾虛)으로 발생하는 만성방광염은 삼령백출산으로, 생식기능이 저하되거나 내분비기능이 저하(腎虛)되어 발생하는 경우는 지백지황환 등으로 치료하면 효과적이다. 물론 이런 처방들은 대략의 분류에 따른 기준이며, 실제 환자를 진료할 때는 진료를 담당하는 한의사의 판단에 따라 적절한 약재를 더하고 빼서 투약을 하게 된다.

방광염이 발생했을 때 가정에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우선 한 시간에 한 컵 이상의 물을 마시면 효과적이다. 물을 마시면 소변을 희석시키고 균을 배출시키기 때문에 증상 호전과 방광염 예방에 도움을 준다. 그러나 콜라나 주스 같은 산성음료는 염증이 생긴 조직을 더욱 자극하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소변을 보고 싶을 때는 참지 말고 반드시 소변을 보아야 한다. 장소와 시간에 구애를 받아서 소변을 오래 참게 되는 경우는 소변이 농축되어 균이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기 때문이다. 또한 하복부를 따뜻하게 하면 혈류량이 증가되어 진통효과가 나타난다. 예로부터 한방에서는 ‘하복부가 따뜻해야 질병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격언이 있다.

평소 배변이나 배뇨 후 회음부 및 항문 세척 시 ‘앞에서 뒤로’ 세척하는 습관이 중요하다. 뒤쪽 항문 주변의 균이 앞쪽의 회음부, 질 쪽으로 오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또 부부관계 전후에 생식기를 청결하게 하고, 부부관계 직후에는 배뇨하는 습관을 갖는다. 그리고 너무 꼭 끼는 속옷이 아니라, 면으로 된 약간 느슨한 속옷을 입는 것이 좋고, 술, 담배, 카페인, 고추, 후추 등 자극성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