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새거제광장
가을철 미식가들 입맛 달래주는 ‘장승포 은갈치’손영민의 신바람 나는 거제도여행(3)

지심도, 내도, 외도, 해금강, 대-소병대도, 장사도, 소 매물도. 쪽빛 바다위로 점점이 섬이 이어진다. 거제 장승포 앞바다의 한려해상국립공원. 홍도는 그 해상 국립공원의 중심을 가르는 100리 뱃길 끝자락에 있다.

정확히 말하면 장승포로부터 서남쪽 40Km지점이다. 갈매기 섬으로 유명한 홍도는 태평양에서 북상해 우리영해를 거쳐 거제도 쪽으로 방향을 잡았을 때 가장 먼저 시야에 들어오는 등대섬이다. 이러한 지정학적 위치로 인해 홍도에는 20세기 초부터 등댓불을 밝히기 시작했고 어업전진기지로 오가는 수많은 타지의 어선들이 거쳐 갔다. 지금도 매년 가을철 홍도 앞바다에 대형 갈치어군이 형성되면 장승포 어선 외에도 제주, 부산, 여수, 통영 등지에서 외지배들이 몰려와 불야성을 이룬다. 작게는 3t짜리 선외기 부터 20t짜리 큰 배까지 모두 갈치잡이에 열을 올린다.

장승포 갈치는 여느 갈치와 달리 특별히 ‘은 갈치’라 불린다. 이는 조업방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홍도에서는 갈치를 잡을 때 오징어잡이처럼 한밤중에 집어등을 밝히고 채낚기 어법을 구사한다. 채낚기 어법이란 여러 개의 바늘이 매달린 낚싯줄로 물고기를 잡는 방법. 그물을 사용하지 않는 것은 갈치의 몸체에 상처가 나 은빛 광택을 잃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서이다. 갈치 조업 시기는 6월초~12월. 따라서 여름철에는 씨알이 가늘고 잔 ‘풀치’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9월로 접어들면 최상등품으로 치는 ‘댓 갈치’가 잡혀 올라온다. 댓 갈치는 약 20마리 정도가 담기는 10Kg들이 한 상자에 산지 가격으로 쳐도 30만원을 호가한다.

갈치는 가을갈치가 기름지고 맛있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이는 갈치의 회유경로에서 비롯된 당연한 결과다. 갈치는 보통 2~3월 제주도 서남 지역에서 월동하고 4월부터 북으로 이동, 4~8월 서남 해안에서 산란한다. 그리고 9월 이후 수온이 낮아지면서 서서히 월동할 지역으로 이동한다. 바로 이처럼 월동을 위해 남쪽으로 떠나는 갈치 때가 매년 가을 홍도 앞바다를 지나며 어장을 형성한다. 이즈음 갈치는 다음해 봄의 산란을 위해 충분히 먹이를 섭취, 몸체가 크고 살점도 두툼하다. 섬 사람들이 말하는 ‘댓 갈치’가 바로 이 가을갈치다.

갈치성어기에는 정 다방 등 장승포항 일대의 다방도 즐거운 비명을 지른다. 백 여 명에 이르는 외지 배 선원들이 이곳에 머물기 때문이다. 포구에 갈치잡이 배가 몰려드는 시간은 오전 8시경. 이때쯤이면 배에서 바로 내리는 싱싱한 은 갈치를 구입 하려는 공판장 직원과 외지인들의 발길도 분주해진다. 공판장이나 포구에서 팔리는 은 갈치의 현지시세는 당일 어획량에 따라 차이가 난다. 그러나 최근 2~3년 동안 은 갈치 어획고가 급격히 줄며 가격이 만만찮다.

윤창원 거제수협 상임이사는 “모두 10여척의 배가 조업 하는데 많이 잡힐 때는 하루 어획량이 2~3t에 이르렀지만 최근의 경우 700~800kg밖에 안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가격도 만만찮아 1kg에 1만5000원부터 2만원선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어쨌든 은 갈치의 맛은 날씨가 쌀쌀해지는 늦가을이 최고다. 여행객들이 장승포에서 신선한 은 갈치 회를 맛볼 수 있는 때도 바로 이때다. 선착장 일대식당마다 일제히 갈치 회 게시 간판을 내건다. 갈치 회는 보통 초장에 미나리, 양파, 깻잎 등 갖은 야채를 섞어 비빔회로 먹는다.

은빛을 그대로 유지한 갈치 회는 봄철의 도다리 쑥국과 함께 거제의 대표음식이라 해도 손색이 없다.
한 접시에 5만원~7만원, 영남식당(055-682-2938) 동주식당(055-681-1246), 장승포식당(681-2464), 매일 아침 8시쯤 열리는 거제수협의 공판장 경매를 구경하고 ’100%국산‘ 장승포 은 갈치 회를 시식하는 것도 거제도 여행길에서 만나는 쏠쏠한 재미다.

*갈치를 이용한 기타음식*
~갈치조림~
갈치는 기름진 맛이 진한생선 이므로 고춧가루를 넣어 무와 함께 조리면 맛이 있다.
(4인분재료)
갈치 중1 마리(400g). 무 중1/2(200g). 간장68g. 물60g. 설탕9g. 마늘60g. 생강20g. 흰파20g. 통깨5g. 고춧가루3g. 실고추1.9g
(만드는 법)
1, 갈치는 은빛의 비늘이 벗겨지지 않는 싱싱한 것을 골라서 지느러미를 떼고 내장을 꺼내고 깨끗이 씻어 6cm로 토막을 낸다. 2. 파. 마늘. 생강은 씻어서 가늘게 채로 썰고 조미료와 모두 합하여 양념장을 만든다. 3. 무는 폭 3cm. 길이 4cm. 두께1cm. 정도로 네모지게 썰어 냄비 바닥에 고르게 펴서 담는다. 4. 무 에 양념장을 끼얹고 위에 갈치를 가지런히 놓고 양념장을 고루 얹어 불에 올려서 조린다. 5. 끓어오르면 불을 줄이고 가끔 장물을 떠서 위에 끼얹어 고루 간이 베이도록 한다. 6. 무가 충분히 익고 갈치도 고루 간이 들면 불에서 내려 부서지지 않게 수저로 떠서 그릇에 담는다.

~갈치 호박국~
호박과 갈치는 잘 어울리는 식품이며 여름철에는 호박대신 솎음배추를 넣어도 맛이 좋다.
(재료)
갈치 1마리. 호박. 풋고추. 마늘. 파. 간장
(만드는 법)
갈치는 은빛 껍질을 긁어내고 10cm 정도의 길이로 토막을 낸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토막낸 갈치를 넣어 다시 끓이면 잘게 썬 호박을 넣어 다시 끓인다. 떠내기 전에 풋고추. 파. 다진마늘 을 넣어 국 간장으로 간을 본다.

~갈치구이~
갈치에 진간장과 묽은 간장을 섞어 참기름. 깨소금. 파. 마늘등 갖은 양념을 하여 석쇠에 굽는다

~갈치속젓~
(재료)
600g. 소금 400g
(만드는 법)
갈치의 속을 꺼내어 깨끗이 손질하고 재료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소금을 듬뿍 뿌려 두었다가 필요할 때 꺼내어 총각김치. 배추김치에 사용한다. 봄에 담아 여름에 꺼내어 무치거나 부추김치에 사용해도 좋다. 자료제공: 거제수협(682-4170)

글: 손영민 /꿈의 바닷길로 떠나는 거제도여행 저자
사진: 우덕근 /한국프로인상사진 추천작가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