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건강칼럼
건강한 여름나기설동인 /설동인 한의원장

벌써 초복이 지났고, 며칠 후면 중복이다. 우리 조상들은 예로부터 초복 중복 말복 기간을 삼복이라 하여 가장 더운 시기로 쳐서 삼계탕과 같은 각종 보양식을 먹어 왔다. 하루 종일 시원한 실내에서 지내는 사람들에게야 크게 해당 사항이 없지만, 실외에서 몸을 움직여야 하는 사람들에게는 체력이 받쳐주지 않으면 그만큼 이겨내기가 힘든 시기이다. 여름에는 더위에 몸을 상한 증상, 소화기질환, 냉방병도 흔하게 볼 수 있다.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 몇 가지 사항을 생각해 보자.

대낮의 폭염 아래 무리하게 일이나 운동을 하고 난 후에 몸에서 열이 나고, 가슴이 답답해지며, 맥을 못 추고, 기운이 없으며, 심한 경우 정신이 혼미해지고 심한 경우 쓰러지게 되는 경우가 있다. 흔히 “더위 먹었다”라고 표현하는 것이다. 열 피로 또는 열 탈진이라고도 하는데, 한의학에서는 ‘더위에 적중하였다’는 의미로 ‘중서(中暑)’라고 한다. 이는 뜨거운 날씨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 몸의 반응이 더 이상 작동하지 못하는 상태에 이른 것이다. 그 결과 머리가 아프거나 맑지 못하고 어지러우며, 심하면 구역이나 구토까지 생긴다. 체온은 정상이면서 끈적거리는 진땀이 몸에 나는 경우 즉시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충분히 수분을 보충해 주어야 한다. 하지만 찬물을 너무 급히 마시면 해가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장시간 햇빛에 노출되었거나 더운 환경에서 일하는 사람의 경우, 열 탈진 수준까지는 가지 않더라도, 더위를 타서 입맛이 없고 기운도 없다고 하며, 갈증으로 찬 것을 찾고 땀을 많이 흘리고 묽은 대변을 자주 보며, 정신이 멍하고 두통, 만성피로, 식욕저하로 고생하기도 한다. 얼마간의 휴식으로 금방 호전되는 경우도 있지만, 휴식을 취해주어도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이를 치료하기 위하여 적절한 한약을 투약해야 한다.

실외에서 몸을 움직여야 하는 사람들에게 주로 문제가 되는 것이 더위 먹는 것이라면, 실내에서 오래 지내는 사람들에게는 과도한 냉방기기 사용으로 인한 냉병(冷病)이 문제가 된다. 겨울보다 오히려 여름에 산후풍의 증상이 많은 것도 지나친 실내냉방과 찬 음식이나 찬물에 자주 씻는 것에 의한 경우가 많다. 여름에는 실내와 바깥의 온도 차이가 5도를 넘지 않으면서 실내 온도를 25도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한기가 느껴질 때는 주위의 눈치를 볼 것 없이 얇은 겉옷을 걸치거나 양말이나 스타킹을 신고, 스카프를 둘러서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

계절에 상관없이 자신에게 맞는 적절한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건강의 지름길이다. 흔히 ‘여름감기는 개도 안 걸린다’는 말을 하지만 의외로 여름에 감기에 걸리는 사람이 많다. 대개는 더운 실외에 있다가 상대적으로 온도차가 심한 실내로 들어와서 갑작스런 온도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운동이나 음주 후에 땀구멍이 열린 상태에서 선풍기 바람이나 에어컨의 냉기에 침습을 받아서 생기는 것이다. 냉병과 직접 관련은 없는 부분이지만, 여름에 너무 덥다하여 갑작스럽게 찬물에 뛰어들거나 너무 찬물로 목욕이나 등목을 하는 것은 심장에 무리를 줄 수 있다는 것도 기억해야 한다.

여름에는 더운 기운이 피부 쪽으로 몰려 상대적으로 속이 찰 수 있다. 날씨가 더울 때는 체온이 올라가는 것을 막기 위해 피부 근처에 상대적으로 많은 혈액이 모이므로 그 만큼 소화기 쪽으로 지원되는 혈액량이 적어지기 마련이다. 기본적으로 왕성한 소화기능을 발휘하기가 어려운 조건인 셈이다. 여기에 더위를 쫓기 위하여 생것의 채소와 과일, 찬 음료 및 얼음과자를 많이 섭취하게 되면 위장에 과부하가 걸린다. 이에 더하여 덥다고 이불을 덮지 않으니 복부의 보온이 안 된다. 실제로 한의원에서는 체증, 장염 등 소화기 질환으로 내원하는 분이 겨울보다 여름에 더 많다.

무더위와 습한 날씨는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조건이어서 음식물이 잘 상하게 된다. 그래서 여름에 단체 식중독은 뉴스의 단골메뉴가 된다. 세균, 기생충, 독소 등 유해물질에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하면 1시간에서 3일 정도 안에 복통, 설사, 구토, 두드러기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따라서 여름철에는 무조건 음식물을 끓여먹고 과일, 채소도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또한 고열이 나거나 복통, 설사가 심하고 탈수증이 있다면 반드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여름에는 음이 허한 병이 오기 쉽다. 무더운 날씨에 땀으로 수분이 빠지고, 찬 음식에 의하여 간혹 설사를 하며, 열에 의하여 몸의 진액이 소진되면 여름 내내 활력 없이 무기력증에 빠질 수 있다. 그래서 선조들은 다른 계절보다 여름에 보양식을 선호해 왔다. 삼계탕이 대표적이다. 닭고기는 오장을 안정시키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 작용이 있다. 소화 기능이 떨어진다면 찹쌀과 마늘을 넣고, 땀이 많다면 황기를 넣는 것이 좋다. 삼계탕 외에도 석류, 복분자, 블루베리, 오디, 체리, 매실, 오미자 등도 원기를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니 적절히 활용하면 된다. 그리고 보양식보다 조금 더 적극적인 방법은 아무래도 각자의 조건에 맞추어 조제하는 한약이다. 한여름에 쓰는 보약은 가을철에 쓰는 보약과 처방 내용이 다르다. ‘여름에 한약 먹으면 약효가 다 땀으로 빠져 나간다’는 속설이 있지만, 그런 속설대로라면 여름에 먹는 보양식도 어차피 먹으나 마나 한 것 아닌가 반문할 일이다.

많은 비를 뿌리던 장마도 이제 끝이 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었다. 오늘도 노동 현장에서, 들녘에서 땀 흘리며 일하는 분들에게 힘내라는 박수를 보낸다.

새거제신문  saegeoje@paran.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