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금융칼럼
부자들의 세금한지운 /GAK보험법인지점장.손해사정사

은행연합회에서 발간하는 책자를 보다 어느 세무사가 말하는 부자들의 상속과 증여시 유용한 팁을 몇가지 볼 수 있었다.

부모의 재산이 모두 10억원을 넘는다면 자식들은 상속세를 고민해봐야 한다.
상속세와 증여세의 두 영역에 있어서 합리적인 절세방안은 많이 있지만 그 중에 세 가지 정도만 살펴보자. 우선 상속세의 범위는 어느정도나 될까.

과세표준 금액의 크기에 따라 1억원 이하(10%), 1억원초과 5억원 이하(20%), 5억원 초과 10억원 이하(30%), 10억원 초과 30억원 이하(40%), 30억원 초과 (50%)로 누진세율로 적용된다. 증여세 역시 같은 표준이다.

첫 번째 유용한 방법은 자녀와 손자 또는 그보다는 사위나 며느리에게 증여하는것이 좋다는 것이다. 상속세를 줄이기 위해 사전증여를 통해 부모의 생존시 미리 증여의 방법으로 재산을 물려주는 것이다. 그런데 상속개시일 즉 부모의 사망일 이전 10년이내에 증여한 재산은 상속재산으로 합산되고 그에 따를 상속세를 부담해야한다. 하지만 증여한 이후 10년이상은 부모가 생존해 있을거라고 생각된다면 자녀에게 먼저 증여하는것이 좋을 것이다.

하지만 손자녀에 증여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에는 30%정도 추가로 할증된 증여세를 내야하지만 손자,손녀의 경우는 자녀와 달리 증여한 이후 5년이 지나면 상속세 계산 대상에서 제외 되기 때문에 훗날 상속에의 부담보다는 적을 수도 있다. 이보다 더 유리한 방법이 있다면 사위나 며느리에게 증여하는 것이다. 사위와 며느리역시 증여후 5년이 지나면 상속세 계산 대상에서 제외됨과 동시에 30%라는 할증 세율도 없다. 다만 사위나 며느리의 상속공제금은 500만원 이다.

두 번째로는 부동산의 경우 매각한 후 현금을 상속받는 것보다 상속받은 후 매각하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
10억원 이하의 부동산의 경우라면 어차피 상속세의 부담은 없을 테고 단지 소유권이전과정에 발생하는 취등록세 등으로 대략 2천만원정도의 세금이 발생한다. 하지만 상속개시 이후 재산을 매각할 경우 현재 시가로 취득한 금액과 거의 같은 금액을 매각하는 것이므로 양도소득세가 거의 발생하지 않게 되는 것이다.

세 번째로 상속세와 증여세를 줄이기 위해서는 기준시가로 세금을 계산하는 것이 좋다. 기준시가의 경우 시가와 비교해서 비교적 낮게 측정되어 있기 때문에 상속세나 증여세를 매길 재산의 가치도 그 만큼 적게 계산된다.

하지만 재산을 매각하는 경우라면 취득가액(상속시점 기준가액)에 대비해서 매매차익이(양도시점) 발생하기에 양도소득세역시 높게 내야할 수 있다.
이 경우는 양도소득세율과 상속세율과의 좀 더 낮은 경우를 미리 계산해서 기준시가를 활용할 것인지 시가를 적용할 것인지를 상황에 따라 결정할 수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paran.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