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해양레저스포츠 발전을 위한 제언

▲김병원/거제요트학교장
요트와 거제와의 인연
해군(해병대)에 복무하면서 바다와 연을 맺게 되었고, 해양레저스포츠에 눈을 뜰 수 있었다. 1983년 9월 모교인 해성고등학교에 부임하면서, 이를 실천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 거제도의 수려한 자연, 아름다운 바다, 풍부한 바람을 이용할 수 있는 해양레저스포츠 바로 윈드서핑을 육성하고 발전시켜 보겠다는 것이었다. 당시 일운면 소동마을 (주)유공 해양훈련장에서는 작고한 정두영씨가 지역민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윈드서핑을 강습 중이었다. 필자도 본 훈련에 참가하였고, 거제지역 해양레저스포츠를 키워 보겠다는 꿈을 가지게 된다. 이듬해인 1984년, 해성고에 윈드서핑(요트부)을 창단하면서, 거제도에 본격적인 해양레저스포츠가 뿌리를 내린다. 이어 1996년 6월 거제시청 요트부 창단을 시작으로, 2008년 지세포중학교, 2009년 일운초등학교 요트부 창단이 이어진다. 이로서 초,중,고 그리고 일반 요트부를 가진 국내 최초의 자치단체로 국내에 이름을 알린다. 올해로 15회째 열린 거제시장기 전국윈드서핑대회도 이런 과정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전국 최고 수상실적과 세계대회로 도전
1987년 전국체육대회에서 이변이 일어났다. 3년 만의 짧은 훈련으로 전국 3위의 영광을 안게 된 것, 윤성수 선수였다. 그것도 고등학생이 일반선수들과 겨루었던 경기에서. 이 대회를 계기로 해성고는 전국에서 인정받는 윈드서핑부로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 그리고 울산, 창원, 마산, 통영, 남해 그리고 고성지역으로 윈드서핑의 보급을 넓혀 나간다. 결실은 1988년 경남윈드서핑협회 창립으로 열매를 맺는다. 이로서 윈드서핑의 체계적인 육성과 선수들의 훈련을 지원하게 되고, 경남의 윈드서핑 발전은 전국에서 으뜸으로 성장한다. 이에 힘을 업은 해성고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를 많이 배출하게 된다. 현재까지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이태훈(경원대 대학원 재학, 2006년 국제요트대회 챔피언, 2008년 제29회 베이징올림픽 출전 15위 등) 선수는 거제지역 출신으로 해성고에서 기량을 닦은 선수로 요트종목으로 거제를 세계에 알리고 있는 인물이다. 선수출신 중에는 1기생인 윤성수(위네이버 해양스포츠 장비 회사 근무 중), 윤해광(현 거제시청 요트선수)과 유정인(윈드서핑 박사 1호)박사는 강단에서, 한호준, 장문영 선수는 교단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으며, 이재철 선수를 비롯한 많은 제자들이 해양스포츠 전문 강사로 자영업을 하면서 세계대회를 직접운영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통영보다 불리한 거제지역 요트
울산이 경남으로부터 분리되면서 경남요트협회는 통영에 자리 잡게 되면서 현재까지 14년간 경남요트협회장을 맡고 있다. 이때부터 거제지역은 예산지원은 물론, 행정과 선수 관리 등 제반 업무가 상대적으로 통영보다 불리한 위치에 놓인다. 잘 아시다시피, 통영은 요트마리나 시설로 국내외 요트인들이 몰려들고, 이를 바탕으로 전국체전 요트종목까지 유치하게 된다. 통영은 경남요트협회 유치를 시작으로 행정과 유기적 협조체제로 요트부문에서 급성장을 이룬다. 협회 초창기 통영시와 시의회의 원만한 관계는 통영 요트발전에 빼 놓을 수 없는 주춧돌을 놓았다는 평가다. 이는 경남지역 요트인들 사이에서는 정평이 나있다. 오는 10월 15일부터 사흘 간 통영 도남항에서 열리는 제4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도 이런 역사적인 배경이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남해안 시대의 개막과 거제요트학교 운영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야심차게 추진했던 남해안 개발프로젝트. 이를 계기로 바다를 끼고 있는 연안 시군은 해양레저스포츠에 눈독을 들이며 앞 다퉈 경쟁하게 된다. 지역발전과 관광객 유치라는 명목으로. 그 실천 프로그램이 요트학교 개교였다. 우리시도 예외가 될 수 없었다. 마산, 통영, 고성 그리고 진해에 이어 다섯 번째로 문을 열게 된 것. 하지만, 다른 지역보다 규모나 시설, 장비 확보에서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현재, 일운초등학교, 지세포중학교, 해성고등학교 요트부 예산도 너무 부족한 현실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런 현실 속에 지난해 개교한 거제요트학교 예산운용은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학교 개교 이후 요트강습을 희망하는 시민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실정. 그 중에서도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도 20%를 상회하고 있다. 이렇게 급격히 늘어나는 요트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거제요트학교 인근에 부지를 확보하고, 예산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힘겨운 현실이다.

우리는 할 수 있다
우리는 보았다. 앳된 소녀들이 세계를 제패하는 모습을. 열악한 환경에서도 피어난 아름다운 영광을. 별로 관심 가져 주지 않았던 여자축구라는 종목에서. 거제지역의 어린 남여 선수들은 이번 17세 이하 FIFA여자축구월드컵에서 우승한 선수들을 꿈꿀 것이다. 그들을 롤 모델로 삼을 것이다. 그리고 훈련에 훈련을 거듭할 것이다. 10년 후,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서 영광을 재현하리라는 것을. 거제의 소년소녀들이 해낸다는 말이다. 열악한 환경에서 거제요트를 세계의 무대에 올리고자 노력하는 어린 선수들에게 힘을 주자. 반드시 해내리라 자신한다. 올림픽 우승처럼 우리지역의 요트(윈드서핑) 선수들이 우승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시에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꿈나무 선수들이 있다. 일운초등학교-지세포중학교-해성고등학교로 이어지는 요트학교 과정. 이런 과정에서 선수는 성장하고, 거제를 대표하는 전국 선수로, 세계적 선수로 커 가고 있다. 많은 관심과 지원으로 세계에서 거제시의 이름을 알리고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시민의 관심을 기대해 본다.

새거제신문  saegeoje@paran.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