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기획
여름철, 안전운전을 위한 차량관리법은?냉각장치, 에어클리너, 타이어, 와이퍼 등 꼭 점검해야

휴가철 장거리 운행에다 잦은 소나기와 장마로 인한 높은 습도, 그리고 30도가 훌쩍 넘는 높은 온도까지 여름은 자동차에 적잖은 스트레스(?)를 주는 계절이다. 뜨거운 태양 아래 주차돼 있는 경우가 많은 탓에 차량 점검은 필수. 타이어, 냉각장치, 브레이크, 와이퍼 점검 등이 대표적이다. 다음은 교통안전공단이 소개한 여름철 차량관리법.


냉각 장치 점검
여름철에는 무더위를 통해 엔진의 가열을 방지해주는 라디에이터의 누수, 균열, 벨트 조임의 이완, 호스 등을 확인해야 한다. 냉각수 양도 점검해야 하고, 계절 부동액 대신 냉각 전용액으로 교환하는 게 좋다.


에어클리너
흡기 방향 선택 레버가 S쪽에 있는지 확인하고, 열고 닫는 기능이 많은 스로틀밸브는 공기 중의 먼지 때문에 막힐 경우가 종종 있으므로 5000km 마다 카본 클리너로 청소해주는 것이 안전하다. 필터가 심하게 오염됐을 땐 교환해야 한다.


팬 벨트
장거리 여행 시 엔진 과열의 주원인이 되므로 늘어져 있으면 벨트의 장력을 조정하고, 꼭 여유분을 구비해 두는 게 안전한 여행의 지름길이다.


와이퍼 작동 상태
여름철·장마철에 대비해 와이퍼 점검은 필수. 유리면과 접촉하는 부위인 블레이드가 닳지 않았는지 모터의 작동 상태, 노즐 분출여부, 분사각도, 워셔액은 깨끗하고 충분한지 수시로 점검한다.


타이어 점검
빗길 운행을 자주 접하게 되므로 타이어 마모상태를 잘 점검해야 한다. 타이어가 많이 마모됐을 경우 잘 미끄러지고 제동 거리가 길어져 사고 위험이 높다. 트레이드의 홈 깊이가 1.6mm 이상 되는지를 확인, 알맞은 공기압을 유지시켜야 한다.


에어컨 관리
에어컨의 경우 여름철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 항목. 냉매가 부족하면 냉각 능력이 떨어지고 컴프레서 등 다른 부품에 무리를 주게 되므로 우선 냉매 가스의 양이 적절한지 점검하자.
점검방법은 시동을 걸어 에어컨을 작동시킨 다음 엔진룸 속의 에어컨 파이프에 연결돼 있는 투명 창을 통해 나타나는 기포의 상태를 보면 알 수 있다.


제동장치
여름철 장거리 운전 뒤에는 브레이크 패드와 라이닝, 브레이크액을 손봐야 한다. 뜨거운 노면 위에서 브레이크 페달을 자주 밟으면 패드와 라이닝이 가열돼 ‘페이드 현상’을 일으키기 때문. 이 상태에선 급제동을 하더라도 제동거리가 길어져 사고 위험이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paran.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