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55건)
세월이 파고든 물푸레의 깊은 주름
지난 27일 연초면 명하마을을 찾았다. 가을이 더 깊어지기 전에 본지 754호에 소개한 마을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든 장관을 보고 싶었다...
조행성 기자  |  2015-10-29 18:52
라인
일본군도 벌벌 떤 양화마을과 느티나무
일운면 양화마을 느티나무는 일제강점기에 일본군으로부터 지켜낸 일화가 전해진다. 이 이야기는 지난 20일 취재 당일 느티나무 아래서 이야...
조행성 기자  |  2015-10-24 10:31
라인
아름드리 사환 느티나무, 100살도 안 살았네.
하청면 사환마을 들판이 누렇게 익었다. 잘 영근 벼 이삭을 보고 있노라니 반짝반짝 빛나는 하얀 쌀밥 생각에 군침이 돈다. 그야말로 풍요...
조행성 기자  |  2015-10-16 17:06
라인
멋진 해변 풍광과 글램핑을 동시에 즐긴다
나눔 실천하는 감성충전 리조트형 글램핑장시원하게 펼쳐진 백사장과 해변 풍광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간, 뒤편에는 아늑한 북카페와 오지...
새거제신문  |  2015-10-16 14:56
라인
연초 명동에서 가을을 만나다
연초면 명동리는 삼면이 산으로 둘러싸인 골짜기 지역인데도 볕이 잘 드는 포근한 마을이다. 연초면지에는 골이 깊고 물이 좋아 농경시대부터...
조행성 기자  |  2015-10-10 09:15
라인
[세상보기] 깃털보다 가벼운 전직 국정원장의 입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 대한민국 국가정보원장을 비유한 말이다.국정원장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주요멤버로 국가안보에 관련되는 국내·...
새거제신문  |  2015-10-05 15:05
라인
청년실업, 누구의 책임인가?
청년실업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오늘날 청년세대를 일컬어 ‘3포세대’니 ‘5포세대’니 하는 신조어가 생겨났을 정도다. 청년...
새거제신문  |  2015-09-30 08:48
라인
가지마다 꼬마들 웃음이 주렁주렁
둔덕면 학산리에 영화에나 나올법한 멋진 팽나무 한 그루가 있다. 4.05m의 굵다란 몸통에서 사방으로 뻗친 나뭇가지와 거기서 돋아난 풍...
조행성 기자  |  2015-09-25 17:09
라인
근대신문으로 보는 거제
1916년 10월 7일 매일신보 5면 기사제목 - 거제도 은광 발견 기사원문 - 통영군 거제면 상동리에 금은광을 발견하여 근일 鎭南浦(...
최대윤 기자  |  2015-09-25 16:01
라인
돌아본 이 없어도 묵묵히 지킨 향기
모과 열매는 달콤한 향기와 노란 빛깔 때문에 참 먹음직스럽다. 감이나 사과처럼 한 입 베어 먹고 싶은 충동이 든다. 그러나 시큼하고 떫...
조행성 기자  |  2015-09-18 17:19
라인
근대신문으로 보는 거제
1938년 10월 6월 매일신보 4면 기사제목 - 慶南漁村(경남 어촌)의 豊漁景氣(풍어경기) 鰯魚獲高三百萬圓(약어확고삼백만...
최대윤 기자  |  2015-09-18 13:22
라인
당산목과 교회의 절묘한 100년 동거
옥포1동 옥포교회는 거제에서 가장 먼저 생긴 교회다. ‘거제 기독교 100년사(1999년 발행·거제 기독교 선교 100주년 역사편찬위원...
조행성 기자  |  2015-09-11 17:10
라인
근대신문으로 보는 거제
1922년 9월 14일 동아일보 4면 기사 기사제목 - 巨濟島人士敎育熱(거제도 인사 교육열)기사원문 - 巨濟島 延草面 煙沙(거제도 연초...
최대윤 기자  |  2015-09-11 14:52
라인
신계 팽나무 아래에 ‘애민(愛民)’ 있더라
통영 방향으로 국도14호선을 달리다가 거제대교가 보이면 거기서부터 도로 오른쪽 들판을 신계마을이라 보면 된다.이 마을에서 이장을 지냈다...
조행성 기자  |  2015-09-04 17:26
라인
제1호 천연기념물, 600년 생애 마침표
거제 제1호 천연기념물이었던 하청면사무소 앞 느티나무가 지난 20일 600년(하청면지 기록) 생애를 마쳤다.거제시는 하청면소재지 종합정...
조행성 기자  |  2015-08-28 17:54
라인
근대 신문으로 보는 거제
1926년 8월 30일 매일신보 2면 기사 기사제목 - 巨濟島 運航株式會社 臨時總會(거제도 운항주식회사 임시총회)거제운항주식회사 임시주...
최대윤 기자  |  2015-08-28 17:45
라인
“넌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구나”
거제면사무소 입구 옆에 선 아름드리 느티나무는 마을 쉼터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 면사무소를 드나드는 사람이 많은데다 길가 쪽은 버스...
조행성 기자  |  2015-08-21 17:45
라인
근대 신문으로 보는 거제
1912년 8월 22일 매일신보 2면 기사 기사제목 - 巨濟島(거제도)의 交通(교통)기사원문 - 거제도는 해산물이 풍요하고 거주자가 역...
최대윤 기자  |  2015-08-20 20:42
라인
근대 신문으로 보는 거제
1924년 8월 18일 조선일보 3면기사제목 - 거제 獨峰山上(거제독봉산상)에 妖物(요물)이 惑世(혹세)기사원문 - 경남 거제도 일운면...
최대윤 기자  |  2015-08-14 17:34
라인
우리가 몰랐던 한곡마을의 보물
27번째 ‘섬을 사랑한 나무’를 만났다. 주인공은 연초면 한내리 한곡마을에 있는 느티나무다. 보호수 관리대장에는 1982년 11월 10...
조행성 기자  |  2015-08-14 16:1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